sakuraoi.egloos.com

벗꽃잎이 내리는 곳!

포토로그





개인적인 글쓰는 이야기.

요즘 권왕전생이라는 글을 쓰고 있다.
일종의 교차회귀물인 셈인데....
사실 회귀물 자체는 예전부터 쓰고 싶었다. 언제더라? 일본에서 리플레이 라는 소설이 나와서 한창 우리나라에
소개가 되었을 때의 일이다. 그걸 보고, 오, 이걸 판타지에 접목시키면 꽤 재미있는 이야기가 나오겠구나! 라며
나중에 써야겠다고 마음 먹은 적이 있었다.
문제는 당시 내가 더 크리처를 쓰느라 감히 다음 작 쓸 엄두도 못 냈다는 거 -ㅁ-;;;
그래서 더크리처 끝내면 써야지~ 하고 좀 미뤄놨더니... 그새 환생물, 회귀물이 막 나오더라.
역시 리플레이 보고 나같은 생각 한 작가가 한둘이 아니었던게야. ㅋㅋㅋ
그때는 참 나이도 어려서 누구나 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떠올려놓고 '앗, 이런 천재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하다니! 대단한 나!'같은
병맛 쩌는 생각도 하던 시기고 그렇다 ㅋㅋㅋ
하여튼 그 당시 이미 환생물이 나와버려서 결국 포기하고 다른 작품을 준비했지만 계속 미련은 남았었다.
그리고 요즘 들어서는 그냥 아예 장르의 하나가 되고 나니 별로 못 쓸 것도 없더라. 그래서 그냥 마음 편히 쓰고 싶은 걸 썼다.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라고 판단된다.

환생회귀물 말고도 그때 쓰고 싶었던 것이 하나 더 있었다.
바로 20세기에 일본에서 꽤 유행했고 지금도 꾸준히 나오는 소재. 이계진입물이다.
솔직히 쓰고 싶었지만 이러니저러니 게으름피우는 사이 이고깽이니 뭐니 하는 단어가 생기면서 이계진입물 자체를
무시하는 풍조가 생겨나더라. 그래서 한숨 한 번 푹 쉬고 포기했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굳이 주변 눈치 볼 건 또 뭔가 싶다. 그냥 쓰고 싶은 것이고 재미있어 보이는데.
이것도 고민 좀 해봐야겠다. 뭐, 지금은 일단 쓰고 있는 글에 최선을 다해야겠지만

p.s 아싸, 내일은 전주 맛여행. 
     가서 살이 포동포동 쪄서 오갓어!

디아블로 사태를 관망하며........ 잡다구리즈

와우저인지라 다른 사람들 디아블로 3 한정판 산다고 난리칠 때
옆에서 느긋하게 구경이나 해줄 수 있는 여유가 있다. 디아 1이랑 2 때도 좀 하다 재미없어서 안했는데 3를 55000원 주고
사기도 좀 그렇고...... 나중에 피시방 가서 두어 시간 해보고 재미있으면 그때나 질러야지.

하여튼 왕십리 사태니 동네 이마트며 홈플에 장시간 줄 서 있는 것도 그렇고........
명품이나 새 IT기기 나올때도 가끔 줄이 생기긴 하지만 이렇게 거국적으로 줄 서는 건 참 처음 보는 거 같다

그런데 인터넷 반응이나 뭐나 보면 게임 중독이다, 디아블로가 소환됐다 하면서 다들 놀라고 기겁하는 분위기인데

사실..... 미드나 일드 보면..... 외국에선 저거 의외로 흔하더라. 블랙 프라이데이니 해서 뭔 이벤트 하면 막 줄 서고
미드 중에 뭔지 기억은 안 나는데.... 아이패드 새로 나왔다고 그거 전날밤부터 줄서고 하는 거 흔하게 보는데

저게 한국에서 보기 드물었던 이유는... 한국인들이 점잖고 물욕이 없어서가 아니라 그저 이제껏 저런 식으로 구매욕을
당길만한 제품이 없었던 게 아닌가 싶다. 저렇게 줄을 서서 산다는 건 제품 자체도 월등히 뛰어날 뿐더라 브랜드 가치도 있어야
하며 과시욕도 채워주면서 상품만의 스토리까지 부여되는, 그런 다양한 가치가 결합되야 생기는 현상일 테니까,

하여튼 결론은.......

판다리아 언제 나와 ㅠ_ㅠ


내일 어벤저스 재관람하러 갑니다.

아, 결국 헐크의 매력을 못 이기고 디지탈 2D로 다시 보러 갑니다.
전에 처음 봤을 때는 아이맥스 3D였거든요. 우람한 근육이 입체적으로 불끈거리는 현장감은 있었지만 섬세한 근육선의 약동을 볼 수 없는 디테일함이 부족했던 바, 이번엔 디테일에 치중하고자 2D를 관람...... 나 지금 뭔 소리 하고 앉았냐?

하여튼 내일 다시 어벤저스 보러 갑니다. 저 같은 생각한 사람 디게 많더군요, 주위에.
일곱 명이서 '단체재관람'합니다. 물론 저기 전원 다 아이맥스로 본 사람들임. 무섭다, 어벤저스 파워.


거봐! 나 헬릭스 쓸 때 다 조사하고 썼단 말이야!

http://www.frontiertimes.co.kr/news/news/2012/05/09/84116.html

쉽게 말해서 사이코패스의 뇌는 일반인과 구조가 다르다는 연구임

전에 헬릭스 쓰니까 무슨 사이코패스 뇌를 엠알아이로 확인하느니 하는 황당무계한 내용 들어갔다고

누가 까댔는데... 저거 있다구요! 실제로 미국에서 저렇게 검사 해요! 단지 주마다 법이 다르고 또 미리 아이의 미래를 결정지어버리는

그 뭐냐, 하여튼 낙인을 찍는 행위가 되버리기때문에 도덕적으로 용납이 안 되었을 뿐이지!

제가 너무 글에 개그를 넣어서 나머지 부분은 막 찍는 것처럼 보인다는 건 아는데... 그래도 글밥 먹고 사는 놈이 저 정도
조사 안 하겠나요 설마~  헬릭스 작중에서 나오는 악마가 현대에서 이런저런 뻘짓하는 것도 다 실제로 있엇던 일을 픽션 섞어가 각색한 거란 말씀~!

...라고 사람 별로 안 오는 이 블로그에나 잠시 하소연 ㅋ

어차피 독자들이 그런것까지 신경쓰진 않겠지; 그냥 작가의 자기만족일 뿐.

오메? 블리자드가 미쳤나? 잡다구리즈

http://kr.blizzard.com/ko-kr/company/events/d3-opening/index.html#korea:seoul

쉽게 말해서 디아블로 3 사는 사람에게 상품 준다는 소린데 상품 조건이 이럼

상품

  • 선착순 700명의 구매자에게 스틸시리즈 마우스패드 또는 Jinx 티셔츠 증정
  • 첫 번째 구매자에게 엔비디아 지포스 GTX 680 그래픽 카드 증정

첫번째 구매자? 결국 줄 서서 제일 처음 서 있는 사람에게 몇십만원짜리를 주겟단 소리지?
그럼 줄서있으면 2등, 3등이 첫번째 구매자를 무슨 눈으로 볼까? 저거만 밀치면 몇 십만원이 생기는데?

불교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지옥에 구원해주려고 동앗줄 내려줬더니 너무 올망졸망 매달려서 결국 줄 끊어졌다는 소리.

차라리 선착순 100명 중 추첨해서 1명 상품 준다고 하던가.........
대놓고 1등이라니? 그 1등의 등짝은 무슨 거북이 등짝이라 칼도 창도 안 꽂히나?

나이키 신발 하나 때문에 살인도 나는 세상이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분위기를 조장한거야?

아니면 저 1등의 피를 이용해 디아블로라도 소환하려고 그러나?


마눌님이 묘한 경쟁심을 불태우고 계심 잡다구리즈

왠지 앵그리버드를 하면서....

가장 위에 놓인 아크님의 점수를 물리치겠다고 옆에서 난리치고 있음

어제 자기 전에 드디어 이겼다 하고 잤는데 오늘 보니 또 순위가 뒤바뀐 모양

으에에 하면서 새를 던지고 있음-ㅁ-;;

5월 제일 기대되는 영화.

바로 스노우화이트 엔드 헌츠맨!

예고편 보고 뻑 가버렸다아.......

이건 뭐 왕비님이 사우론 찜쪄먹을 기세임. 마법의 거울은 거의 프로즌 쓰론 급 포스고. 터미네이터가 거울이랑 싸워야 할 판이다. 완전 분위기 쩔더라. ㄷㄷㄷ

특히 동월에 같은 백설공주 영화가 개봉해서 자꾸 비교가 되는데.....
죄송합니다 줄리아 로버츠 누님. 스노우화이트쪽 왕비님 샤를리즈 테론이 모든 면에서 승리에요......
미모도 포스도 분위기도 간지도........
ㄷㄷㄷㄷ
뭔가 예고편 후반부 가니까 반지의 제왕이나 와우가 되어서리...... 백설공주가 파티 이끌고 왕비님 레이드 가는 분위기던데...
이제 저 거울을 죽음의 산 용암에 던지면 영화 끝나는 건가?

게다가 헌터맨이 이상하게 낯익다 낯익다 했더니..... 잘 보니 오함마 들고 날아다니며 입양아 동생 구박하는 번개돌이 근육청년이 아니신가?

꼭 보러가야겠다.

밤 10시에 마눌님과 고기집 가서 고기와 냉면을 뜯다.

5월은 어린이날.

어린이도 무럭무럭 자라고 내 뱃살도 무럭무럭 자라겠구나.

흐흐흑 ㅠ_ㅠ

카르세아린 이북 작업중입니다. 소설

카르세아린이 대체 언제적 글인가.......

지금 다시 보니 정말 손발이 오그리토그리........

게다가 오타도 작렬이네요. 아니, 휘풍당당은 대체 뭐야? 게다가 못이 박힌 몽둥이를 찡빠따라고 하는 이 센스는 대체-ㅁ-;;;;

15년 전의 나는 굉장했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분명 문장은 엉망이지만 소설이 엉망이냐 하면 그것도 좀 애매하긴 하더군요.

분명 그때에 비해서 발전은 했지만, 이런 분위기에 이런 느낌의 소설은 당시의 젊은 나이기에 쓸 수 있었던 게 아닐까....

그래서 싹 다 뜯어고칠까 했다가 그냥 오탈자만 잡고 있습니다. 이제 와서 다시 써버리면 '그때'의 내가 사라져버릴 것 같아서요. (솔직히 말해서 리메이크 했다간 3개월 쯤 잡아먹을 거 같아서 겁나서 건드리지도 못하겠....)

이북화 되면 커그에도 광고를 좀 해야겠군요. 어차피 이 블로그는 몇 명 안 오니까 마음껏 떠들 수 있어 좋은 듯


통장이 울부짖고 있다! 잡다구리즈

밥을 달라고 부르짖고 있다!

.....열심히 일을 해야겠다.

안녕, 디아블로 3.

난 너와 만날 팔자가 아닌가보다.

p.s ...라곤 했지만 어차피 1도 2도 안 했거든요. ㅋㅋ. 솔직히 그닥 하고 싶은 생각도 없음.
      판다리아 언제 나오나요 판다리아.
       저는 게이머가 아닙니다. 단지 한 마리의 와우저일 뿐....

1 2 3 4 5 6 7 8 9 10 다음